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다시 태워달라" 도로서 버려진 반려견 필사적 점프…주인 끝내 외면[영상]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07-07 15:24 송고 | 2022-07-08 09:48 최종수정
갑자기 도로에서 내버려진 강아지. (웨이보 갈무리) © 뉴스1

버스에 트럭까지, 위험천만한 차로 꽉 찬 도로에서 내버려진 강아지는 필사적으로 점프를 했지만 반려견의 애걸복걸에도 주인은 매몰차게 떠나버렸다.

지난달 29일, 중국 광둥성 동관시에서는 러시아워로 꽉 막힌 도로에 갑자기 차문밖으로 강아지가 내던져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강아지를 유기한 차량의 옆 차선 뒤쪽에 있던 목격자는 해당 영상을 SNS에 올렸고 이 소식은 곧바로 중국 전역에 퍼져나갔다.

주인의 차에 필사적으로 점프하는 강아지 (웨이보 갈무리 ) © 뉴스1

영상을 보면 강아지는 주인의 차량에 필사적으로 점프를 하고 있다. 다시 태워달라고 애걸복걸하는 강아지의 울부짖음이 화면 밖으로도 고스란히 느껴지는 것 같은 모습이다.

하지만 문은 다시 열리지 않았고, 꽉 막힌 도로 속에서 차는 조금씩 앞으로 움직였다. 남겨진 강아지는 트럭에 치일 뻔하고, 지나가던 오토바이 운전자가 발로 차려고 하는 등 계속해서 위험한 상황에 놓여있다.

영상이 퍼져나간 후 강아지는 좋은 사람에게 구조됐다며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는데, 중국 누리꾼들은 사진 속 강아지의 다리길이가 다르다며 이를 믿지 않았다.

거대한 트럭의 움직임에 매우 놀라는 강아지. (웨이보 갈무리) © 뉴스1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