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탁현민, '文도 BTS 동원' 권성동 반박에 "수준이 참담"

"BTS 동원 아니라 유엔 초청 받아…신씨와 달라"
"묵과할 수 없는 천박한 인식…사실 관계도 틀려"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 | 2022-07-07 10:13 송고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모습. 사진은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5일 오후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제주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획의 힘, 상상력의 힘'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2019.5.15/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7일 대통령실의 비선논란에 대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전날(6일) 문재인 정부도 BTS(방탄소년단)를 동원했다고 언급한 데 대해 "여당의 원내대표라는 사람의 수준이 그 정도라는 것이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탁 전 비서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BTS 같은 경우는 대통령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고 또 대통령이 초청받은 UN의 행사에 마찬가지로 (BTS도) 초청을 받아서 만나기로 한 사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것은 그냥 묵과할 수 없을 정도로 천박한 인식이라고 할 수 있으며 사실관계도 틀렸다"며 "BTS는 유엔에서 2번이나 초청을 받아서 유엔에 갔던 것이고 대통령과 유엔에서 만나기도 했고 또 우리가 국내에서 청년의 날 행사에 초청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니까 전혀 대통령이 원할 때마다 불러서 뭘 했던 것이 아니다"며 "그리고 대통령이 유엔에 갔을 때는 BTS 같은 경우는 대통령이 특사로 임명을 했다"고 반박했다.

탁 전 비서관은 "우리도 대통령 행사 때 보면 유명한 가수, BTS를 수시로 해외 방문 때마다 동원해서 벌이고 하지 않았느냐는 이런 얘기를 (권 원내대표가) 했다"며 "BTS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인을 본인들 정치권력이 원하면 언제든지 동원할 수 있다는 사고방식을 여전히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사적 인연이 아니라 대통령의 의중 파악을 잘해서 신모씨가 동행했다는 대통령실의 해명에 대해 "사적 인연이 아니면 대통령 의중 파악을 어떻게 하나. 인연이 있으니까 대통령의 의중을 파악하는 거 아니냐"며 "그러니까 두 말은 다른 듯 하지만 사실은 상충되는 면이 있고 그것을 공개적으로 얘기를 하는 것이 참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단은 그분이 지금 계속해서 나오는 해명들을 보면 뭔가 대단한 해외에서 기획능력이 있다. 그런데 그 기획능력이 무엇인지 설명해 주지 않는다"며 "우리가 순방 행사를 봤지만 거기에 얼마나 대단한 기획 능력 그리고 얼마나 성공적인 결과들이 있는지 납득을 못하는 국민들이 꽤 있다"고 덧붙였다.


boazho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