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사전 교감 없었다"vs"얘기했다"…민주, 전대룰 놓고 '정면충돌'

비대위, 전대 예비경선에 전준위 제안한 국민 여론조사 제외…전준위 반발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 한재준 기자 | 2022-07-05 11:07 송고 | 2022-07-05 11:18 최종수정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차기 지도부 구성 방식과 선출 규정 마련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당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가 전대 룰 재변경을 놓고 충돌했다. 전준위는 예비경선에 국민여론조사를 반영하도록 한 전준위 안을 비대위가 사전 상의도 없이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반면 비대위는 사전에 얘기가 이뤄진 부분이라며 일방적인 룰 변경을 일축했다.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진실게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이용우 비상대책위원은 5일 뉴스1과 통화에서 안규백 전준위원장이 비대위 결정에 반발해 사퇴를 선언한 데 대해 "왜 사퇴를 하시는지"라며 "사전에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앞서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준위원장직을 내려놓는다"며 "비대위는 대표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예비경선 선거인단 구성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안을 폐기했고,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교감은 전혀 없었다"고 폭로했다.

전날(4일) 전준위는 예비경선에서 30%의 여론조사를 도입하고 본경선 여론조사 비율을 10%에서 25%로 확대하는 룰을 의결했다. 그러나 이후 비대위는 비공개회의를 열고 예비경선 룰을 기존 중앙위원회 100% 투표로 되돌려 의결했다. 아울러 1인 2표를 행사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1표는 무조건 자신이 속한 권역의 후보에게 투표하는 새로운 룰을 신설했다.

이용위 비대위원은 비대위 회의에서 전대 룰이 변경된 데 대해 "본경선에 여론조사를 반영한다"며 "예비경선까지 굳이 그렇게 해야 하느냐는 의문이 하나 있었고 제도를 바꿨을 때는 명백한 누구도 납득할 만한 것이 있어야 하는데 예비경선에서 그래야 할 이유가 있을까라는 의문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하나는 후보들이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데 후보들은 기존 당헌당규를 보고 출마를 한다"며 "그런데 변화를 주면 후보들간 유불리가 나뉘고 그것으로도 논란이 커질 수 있어서 지금 상황에서 안 바꾸는 것이 낫다고 결론이 났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은 "중앙위원 자체가 대부분 선출된 의원과 자치단체장인데 그 사람들 자체가 민심을 현장에서 읽고 있는 사람으로, 그사람들을 수동적 존재로 보는 것도 대의민주주의와 다르다"며 "중앙위의 정치적 판단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은 '97그룹 주자들이 인지도 면에서 상대적으로 여론조사에 분리한 것이 룰 변경의 이유가 됐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보다도 변화가 좀 있어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다"며 "선거 전에 모든 것이 결론이 났으면 (룰을 변경) 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내 반발이 심한 데 룰을 재변경할 여지가 없느냐'는 질문에 "이미 의결했다"며 "다 고려해서 한 것이라 특별하게 변경할 사유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boazho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