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우리 "공항서 죽는다고 난리 치며 애원해도 거부 당해"…무슨 사연?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07-05 10:52 송고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방콕 여행 중 진땀을 뺐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5일 김우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휴…수속 완료. 바이바이 방콕"라는 글과 함께 탑승 수속 중인 사진을 공개했다.

전날 김우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의 피드와 사진, 영상은 참 한가롭고 여유로워 보이겠지만. 사실 속은 아니었다. 출장 나이스하게 잘 마무리 하고 이게 무슨 일인가 싶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우리는 "어젯밤에 방콕서 서울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탔어야 했는데, 평소 보다 서둘러 일찍 도착한 공항은 코로나 검사받는 사람이 수 백 미터 줄을 섰다. 결국 검사가 늦어지는 바람에 pcr 검사증이 출국 수속 마감 10분이 지나고 나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속 센터에서 제발 비행기 타게 해달라고, 나 서울 못 가면 죽는다고 난리 난리 울며 불며 애원을 해봐도 냉정하고 야박하게 비행기 탑승을 거부당했다"라고 공항에서 겪은 상황을 알렸다.

또 "35도가 넘는 날씨에 그 큰 공항을 짐 가방을 쳐들고 1층부터 4층까지 땀이 범벅 되어 얼마나 헤집고 미친 듯이 뛰어다녔는지…탑승 거부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나 자신에 화가나 갑자기 뇌 정지까지 와 공항서 새벽 2시까지 멍하게 있다가 다시 호텔 알아보고 휴…" 라면서 답답했던 시간들에 대해 토로했다.

그러면서 "오늘 서울 일정들은 일대로 꼬이고 진짜 다시 생각해도 죽고 싶었다"며 "이제서야 좀 정신이 돌아왔다. 혹시 해외 나가시는 분들 한국 입국 시 꼭 참고하시고 저와 같은 짜증 나는 일이 없길 바라며 피드를 올려 봅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뷰티 크레이이티브 디렉터이자 스타일리스트인 김우리는 1999년 결혼해 슬하 두 딸을 두고 있다. 그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솔직한 모습으로 대중에게 사랑받고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