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출마 자격 유권해석' 요구한 박지현 "다른 언급 없으면 후보 등록하겠다"

"李, 대선 이후 성폭력 이슈 발언 없어…성폭력 사건서도 침묵"
"李-처럼회 필두로 당내 계파 심해질 것…청년 선거에 나서야"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22-07-05 09:49 송고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민주당 청년 정치인 연대)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당 비대위에서 자신의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불허한 데 대해 "당원들의 투표로 비대위원장으로 확정이 됐는데 곧 그때 제가 피선거권을 부여받았다고 생각한다. 유권해석을 다시 해줘야 한다"고 반발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우상호 비대위원장께서 피선거권이 없다고 밝힌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제겐 이미 피선거권이 있다. 지난 4월 당 중앙위원회에서 투표를 통해 84.4%의 찬성을 얻어 비대위원장, 즉 임시 당대표로 선출됐다"며 "당은 그때 한 달 된 당원인 저에게 피선거권을 쥐여주며 당원들의 선택을 받도록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부여된 피선거권이 있다가도 없어질 수 있는 것인가. 제게 부여한 피선거권을 한시적으로 적용한다는 규정도 없었다"며 "다른 언급이 없으면 국민께 약속한 대로 후보 등록을 하겠다"고 당에 유권해석을 거듭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라디오에서 '비대위의 결정에 이재명 의원의 입김이 있었다고 보는가'란 질문에 "이 의원의 최측근 김남국 의원이 제가 출마 결심을 밝힌 뒤에 출마를 막으려고 아주 집중적으로 비판했다"며 "이번 결정에 이 의원의 의중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나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여성을 향한 폭력, 디지털 성범죄를 어떻게든 해결해보고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냈던 것이고 그걸 믿고 이 의원께 최선을 다해 열심히 도왔던 것"이라며 "대통령 선거 이후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성폭력 이슈나 젠더 이슈는 발언하신 게 없는 수준이고 당내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거의 침묵으로 일관하셔서 솔직히 많이 실망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의원의 출마로 처럼회 소속 의원들이 대거 최고위원에 도전할 것으로 보는가'란 질문에 "처럼회 의원들도 이 의원의 최측근으로 알고 있다"며 "우려되는 것은 이 의원과 처럼회를 필두로 당내 계파가 훨씬 심해지지 않을까 하는 것으로 더 많은 청년, 의원들이 최고위원 투표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ddakb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