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노제, 광고 건당 5000만원에 명품·중소 차별 논란 해명 "사실 아냐" [공식]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2-07-05 08:32 송고 | 2022-07-05 10:13 최종수정
노제/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댄서 노제 측이 광고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노제의 소속사 스타팅하우스 측은 4일 공식 홈페이지에 "당사는 앞서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상표)를 나누어 SNS 게시물을 업로드한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000만~5000만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전달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기한 내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게시물 삭제 역시 사전에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하에 진행하였음을 말씀드립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끝으로 당사는 이후에도 혹시 모를 상황 등을 고려해 광고 관계자들과 오해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에선 노제가 SNS 광고 진행 과정에서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고 주장했다. 노제가 건당 수천만원의 광고료를 지급받으면서도 광고 시즌이 지나고 나서야 이를 이행하고, 그마저도 시간이 지나면 명품과 중소업체 브랜드를 구분, 중소업체의 게시물을 삭제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한편 노제는 지난해 방송돼 인기를 끈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댄서로 댄스 크루 웨이비의 리더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