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단벌 신사 文, 점점 리즈 되찾아"…딸 다혜씨가 올린 10년 전 사진

제주 전통 의상 '갈옷' 입고 있는 사진 두 장 SNS 게재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2022-07-04 20:39 송고 | 2022-07-05 09:59 최종수정
'갈옷'을 입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문다혜씨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 딸 다혜씨가 문 전 대통령이 10년 전과 동일한 것으로 추정되는 옷을 입고 있는 사진을 4일 공개했다.

다혜씨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못 말리는 아버지의 갈옷 사랑"이라며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같은 옷 다른 느낌?"이라며 "그래도 점점 10년 전 리즈 모습(을) 되찾아 가고 계신다"고 했다.

다혜씨는 해시태그(#, 핵심어 표시)로 "단벌 신사 문재인", "이쯤 되면 제주 갈옷 전도사", "혹시 뒷광고 아닌가요?"라고도 덧붙였다.

다혜씨가 공개한 사진 두 장에서 문 전 대통령은 공통적으로 제주 전통 의상인 '갈옷'을 입고 있다.

사진 한 장 속 문 전 대통령은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 전신) 상임고문이던 2012년 7월 갈옷을 입고 제주도의 한 시장을 방문한 당시 모습이다.

또 다른 한 장은 문 전 대통령이 지난 5월9일 대통령직에서 퇴임한 후, 낙향한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주민들과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 퇴임께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개설했다. 이후 문 전 대통령의 일상들을 종종 SNS에 게재하고 있다.


dahye1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