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코끼리 트레킹 NO"…하나투어, 동물학대 체험 폐지

지난해 11월부터 우마차, 동물쇼 등 일정 제외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2022-07-04 10:43 송고 | 2022-07-04 14:49 최종수정
태국 치앙마이 '코끼리와의 하루' 일정 중 강에서 물놀이하는 모습(하나투어 제공)© 뉴스1
  
하나투어는 해외여행 중 동물학대 관련 프로그램을 폐지했다고 4일 밝혔다.
  
하나투어 고객중심경영팀에 따르면, 태국과 라오스 등에서 코끼리 트레킹, 우마차, 악어쇼 등을 체험한 고객으로부터 '동물을 혹사시키는 것 같아 여행 내내 기분이 좋지 않았다', '동물을 보호하고 자연을 보존하는 여행을 원한다' 등 동물체험 일정이 불편했다는 의견이 과거부터 다수 접수된 바 있다.
   
이와 과련해 하나투어는 지난해 ESG 경영 도입 후 친환경 여행 등 지속 가능한 여행상품 개발에 더욱 집중하면서 동물체험 프로그램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 작업에 들어갔다.
 
이에 지난해 11월부터 코끼리 트레킹, 채찍을 휘두르는 우마차, 열악한 환경의 사육과 동물쇼, 갇혀있는 동물을 만지는 체험 등 동물학대로 인지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전 지역 여행 일정에서 제외시키기로 결정했다.
  
하나투어는 이를 대신해, '치앙마이 5일 #코끼리와의 하루' 상품을 선보인다.

태국 치앙마이의 코끼리 보호구역에서 코끼리에게 먹이를 주고 강에서 코끼리와 함께 물놀이도 즐길 수 있다. 그리고 트램을 타고 자유롭게 활동하고 있는 동물들을 만날 수 있는 나이트 사파리도 체험한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모든 동물체험이 문제되는 것은 아니나, 동물을 보호하고 동물과 교감을 나누는 상품을 통해 고객 기대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