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용산 "尹 2· 5층 집무실 사용, 김 여사도 때에 따라"→ 김어준 "공동정권?"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7-04 07:53 송고 | 2022-07-04 14:18 최종수정
방송인 김어준씨가 4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용산 2층 집무실과 5층 집무실을 교대로 사용키로 했다는 말에 "공동정권이냐"며 비아냥댔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대통령실이 용산 집무실 2층 공사가 끝나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기존의 5층 집무실과 더불어 2층 집무실을 함께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석열·김건희) 공동정권이냐"고 날을 세웠다.

진보성향의 김어준씨는 4일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용산 2층 대통령 집무실 공사가 완공돼 윤 대통령이 2층과 기존의 5층 집무실을 사용키로 했다'는 뉴스1 보도를 소개했다.

김어준씨는 "원래는 윤 대통령은 5층에서 2층으로 내려오고 부인(김건희)이 5층으로 간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윤 대통령뿐만 아니라 부인도 2층과 5층을 다 쓴다고 한다"며 "이는 부인이 다 쓴다는 말(과 같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김어준씨는 "참 희한한 일이다"며 "공동정권이냐, 잘 이해가 안 간다"고 비꼬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뉴스1에 2층 집무실 공사 완공 사실을 밝히면서 "2층 집무실은 언제든 사용 가능한 상태이지만 2층을 주 집무실, 5층을 보조 집무실 개념으로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5층을 사용 중이라면 김 여사는 2층을 사용할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가능하다"며 김 여사도 경우에 따라 2층 혹은 5층을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은 누가 어느 일정에서 2층 또는 5층 집무실을 사용하는지는 경호상의 문제를 이유로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