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대통령실

尹, 순방에도 또 '데드크로스'…오세훈·한동훈 범보수 '1위'

리서치뷰 여론조사…尹 '긍정 평가' 45% '부정' 51%
국힘 45% 민주 39%…범진보 차기 정치지도자 이재명 33%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2022-07-03 17:32 송고 | 2022-07-04 08:58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성남 서울공항으로 돌아오는 공군 1호기 기내에서 기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첫 해외 순방에도 '데드크로스'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리서치뷰가 지난달 28~30일 시행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45%,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51%였다.

같은 기관 직전 조사(5월28~30일) 이후 한 달 만에 긍정 평가는 8%포인트(p) 떨어졌고, 부정 평가는 11%p 오른 수치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8~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외교 일정을 소화했다. 정확히 이 기간에 진행된 여론조사에서도 '순방 효과'는 없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대목이다.

같은 조사에서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은 39%, 국민의힘 45%였다.

범보수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 조사에서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각각 15%로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12%),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9%),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8%),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6%) 순이었다.

범진보 진영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33%로 선두를 달렸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15%,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1%였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yoos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