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살아난 전북의 승리 DNA, 어느새 선두 울산 5점 차 추격

초반 11위였던 전북 2위 도약
전북 A매치 브레이크 이후 대반전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07-04 06:00 송고
어느새 K리그1 2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린 전북 현대. /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지난 5년 동안 K리그1 정상에 군림했던 전북 현대가 '우승 DNA'를 발휘하며 어느새 선두 올산 현대를 턱 밑까지 추격했다. 전북의 선전으로 2022년 K리그 우승 판도는 알 수 없게 됐다.

전북은 2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김천 상무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6월 A매치 휴식기 이후 4경기에서 3승1무의 상승세를 탄 전북은 10승5무4패(승점 35)로 2위를 마크했다. 같은 날 라이벌 포항 스틸러스에 패한 1위 울산(12승4무3패·승점 40)과의 승점 차는 불과 5점이다.

두 팀은 남은 시즌 2차례 더 맞대결을 펼친다. 산술적으로 전북이 남은 2번의 울산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하면 리그 선두 도약까지 가능한 상황이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전북의 반등이다.

K리그 '6연패'에 도전하는 전북은 올해 초반 5경기에서 1승1무3패(승점 4)에 그치며 11위까지 추락했다. 경기 결과는 물론이고 내용도 좋지 않아 일부 팬들은 김상식 전북 감독의 사퇴를 요구했다.

하지만 위기에 더 강한 전북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0-2로 패하기 전까지 9경기에서 6승3무를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 올렸다.

그리고 A매치 브레이크 이후 펼쳐진 선두 울산과의 원정 경기에서 3-1 대승을 거두면서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또한 지난 3년 동안 전북에 역전 우승을 내준 울산에 긴장감을 안겼다.

전북의 반등은 구단 내에 깊게 자리 잡은 '우승 DNA'에서 나온다. 전북의 홍정호, 김진수, 이용, 송범근, 김보경 등은 전북에서 수 차례 우승을 차지, 어떻게 정상에 오르는지 알고 있다. 시즌 초반 팀이 흔들릴 때도 이들은 팀의 중심을 잡아주며 새롭게 합류한 김진규, 김문환 그리고 외국인 선수들을 이끌었다.

결국 시즌 초반 부진하던 구스타보는 김천전 결승골을 넣는 등 최근 2경기 연속 골맛을 보고 있다. 또한 베테랑 홍정호, 김진수 등도 필요한 순간 득점, 팀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전북이 잘나가는 반면 울산은 초반의 좋았던 분위기가 한풀 꺾인 모양새다.

울산은 지난달 A매치 휴식기에 접어들기 전까지 15경기를 치러 11승3무1패로 리그 1위를 달렸다.

홍명보 감독의 부임 2년 차를 맞은 울산은 시즌 초반부터 공격과 수비에 걸쳐 안정적인 전력을 자랑하며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지난 3년 동안 적극적은 투자를 앞세워 우승을 도전했다가 매번 준우승에 그쳤던 울산은 그 아쉬움을 털어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하지만 울산은 6월 A매치 후 재개된 4경기에서 1승1무2패로 주춤하고 있다. 특히 2패가 자신들과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전북, 포항을 상대로 당한 결과여서 더 뼈아팠다. 울산 입장에서는 빠른 분위기 반등이 필요한 상황이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