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노동

민주노총, 용산 집무실 행진…尹정부 출범 후 첫 대규모 집회(종합)

비정규직 해결 등 요구…용산 집무실서 집회 종료
교통통제에 시민 불편…경찰과 큰 충돌은 없어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이비슬 기자 | 2022-07-02 18:30 송고 | 2022-07-02 19:07 최종수정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이 2일 오후 서울광장과 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7.2전국노동자대회'에서 대통령집무실이 있는 삼각지역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2022.7.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주말 서울광장과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민영화 저지와 비정규직 철폐 등 노동권 확대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약 6만명이 서울 도심에 운집하면서 일대 교통은 마비됐고 시민들은 불편을 겪었다. 
 
2일 오후 3시30분 서울광장 일대에서 시작된 집회는 2시간 10분 뒤인 5시40분쯤 마무리됐다. 법원의 결정으로 이날 시위대의 용산 집무실 행진은 '최대 인원 3만명'과 '오후 6시30분 즉시 해산' 등 제한을 받은 상태였다.

민주노총은 이날 '7.2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물가 폭등·민생 대책 마련 △노동개악 저지 △사회공공성·국가책임 강화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비정규직인 1000만명인데 아무런 대책이 없다"며 "민영화로, 민간 위탁으로 아예 비정규직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성토했다.

이번 전국노동자대회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민주노총이 총연맹 차원에서 처음으로 주도하는 대규모 집회다. 박근혜 정부 퇴진을 촉구한 2016년 민중총궐기 이후 최대 규모이기도 하다.

이날 집회엔 오후 3시30분 기준 주최 측 추산 6만명이 모인 것으로 파악됐다. 본집회가 시작하자 서울광장엔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각 산별노조의 깃발이 나부꼈다.

형형색색 조끼를 입은 조합원들은 '단결 투쟁'이라는 붉은 띠를 두르고 모여 결연한 표정으로 호응했다. 이들은 "물가 폭등 못 살겠다 윤석열이 책임져라. 노동자는 죽어난다 노동개악 저지하자"라는 구호를 함께 외치기도 했다.

다만 일부 조합원들은 기온이 33도를 넘는 무더운 날씨에 지친 표정이 역력했다.

경찰은 이날 종로구 일대에 120개 부대와 경찰력 8000여명을 투입했다.

교통통제를 위해 세종대로 숭례문부터 파이낸스빌딩 구간 8차선 도로 중 7개 차로가 막히면서 혼란이 빚어졌다. 총 1.4㎞가 넘는 구간으로 모든 시내버스가 우회해야 했다. 이 외에도 을지로 을지로입구~서울시청, 무교로 개풍로터리~무교사거리, 서소문로 시청방향 등 서울 종로·중구 주요도심 일대가 통제되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민주노총은 오후 4시30분쯤 본집회를 마치고 용산 집무실로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 3개조로 나눠 △숭례문∼서울역∼삼각지 △대한문∼서울역∼삼각지 △서울광장∼서울역∼삼각지 등의 동선으로 3개 차로(버스 전용차선 제외)를 사용해 움직였다.

1시간 넘게 이어진 행진에서 주요 도로가 통제되며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서울역 인근에선 버스 30여대가 10분 넘게 대기하는 일도 벌어졌다. 시위대를 향해 불만을 비치거나, 욕설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노조원들은 오후 5시10분쯤부터 용산 집무실 인근 삼각지파출소에 속속 도착했다. 무더운 날씨 속 4㎞ 넘게 걷느라 대부분 땀에 젖어 지친 모습이었다. 이들은 마무리 발언과 투쟁 구호를 외치고 예상보다 이른 5시40분쯤 해산했다. 집회 과정 중에 경찰과 출동은 없었다. 

당초 경찰은 주최 측에 집회 금지를 통고했으나, 서울행정법원이 참가인원과 진행 시간제한 조건을 달아 집회와 행진을 일부 허용했다. 행진 최대 참여 인원은 3만명으로 오후 6시30분에는 즉시 해산해야 했다.

민주노총은 본대회에 앞서 오후 1시쯤부터 산별노조별로 서울광장을 중심으로 사전집회를 열었다. 공공운수노조는 광화문우체국 앞에 모였고, 건설노조(세종대로 숭례문 앞), 민주일반노조(을지로입구역 인근), 전국공무원노조(한국은행 앞), 전국택배연대노조(시청 동편) 등도 사전집회를 개최 후 서울광장으로 모여들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이 2일 오후 서울광장과 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7.2전국노동자대회'에서 임금·노동시간 후퇴 저지, 비정규직 철폐, 물가 안정 대책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2.7.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songs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