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김승희, 자진 사퇴 의사 없어…尹, 시간 끌지 말고 지명 철회해야"

김승희 '사적 사용 없다' 입장에…"혐의 부인, 발뺌 불과"
"국회 공백 사태 이용해 임명 강행까지 버티면 된다고 착각하나"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22-07-02 15:02 송고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자진 사퇴 의사가 없음이 분명해진 만큼 윤석열 대통령은 시간 끌지 말고 바로 결정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은 즉각 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부대변인은 김 후보자 측이 '회계 처리 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것으로 정치자금을 고의로 사적 용도로 사용한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실무진의 실수로 책임을 돌리는 것은 발뺌에 불과하며 수사 피의자의 혐의 부인으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수사 의뢰 이틀 만에야 내놓은 입장으로 궁색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 공백 사태를 이용해 대통령의 임명 강행까지 버티면 된다고 착각하는 것인가"라며 "국민의힘도 김승희 후보자에 대해 인사권자의 결단만 남은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안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즉각 김승희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범죄 혐의자를 추천한 인사 시스템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시기 바란다"며 "국민의 심판이 끝난 후보자에 대해 또다시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ddakb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