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폭염에 충남권 해수욕장 개장하자마자 피서객 북적

시내 나들이 시민들은 백화점 영화관 등 몰려

(대전ㆍ충남=뉴스1) 임용우 기자 | 2022-07-02 13:32 송고
보령 대천해수욕장 © 뉴스1 김낙희 기자


낮 최고기온이 34도까지 치솟으며 대전·충남 모든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충남권 해수욕장은 피서객들로 북적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전 아침 최저 기온은 24도, 낮 최고 기온은 34도로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폭염주의보는 일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이틀 연속 유지될 것으로 보일 때 발령된다.

충남 태안과 보령에 위치한 해수욕장들이 이날 일제히 개장하며 피서객들이 몰렸다.

이날 태안 지역 28개 해수욕장에는 오후 1시 기준 2만 8000여명이 찾았다.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과 무창포해수욕장에는 2만 3400여명의 휴양객이 몰려 들었다.

전날 대천해수욕장에는 7만 4400여명이 찾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대천해수욕장을 찾은 김현도씨(26)는 "주말을 맞아 친구들과 대천을 찾았다"며 "더워지며 많은 사람들이 바다를 찾아온 것 같다. 오랜만에 바다를 보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해수욕장 관계자는 "주말이면 전국에서 수만명씩 찾아오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휴가철이 시작되고 오늘 저녁 개장 행사도 진행되는 만큼 휴양객 수는 더욱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무더운 여름날씨에도 산을 찾아 휴양을 즐기는 시민들도 있었다.

계룡산국립공원에는 이날 오후 2시까지 등산객 등 500여명이 찾아 산책과 산행을 즐겼다.

외출에 나선 시민들은 주로 번화가에 위치한 백화점과 카페 등 실내에 머무는 모습이었다. 서구 둔산동 등 음식점, 영화관에는 가족과 연인단위 시민들이 찾았다.


wine_sk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