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박나래, 59.7㎏ 몸무게에 "운동하자"…김종국 도움받은 '홈짐' 공개

'나 혼자 산다' 1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2-07-02 00:36 송고 | 2022-07-03 17:43 최종수정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박나래가 다이어트(식이요법)를 결심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개그우먼 박나래가 몸무게를 공개한 뒤 운동에 매진했다. 

이날 박나래는 닭가슴살로 아침 식사를 해결했다. 그는 "제가 38살이 되지 않았냐, 나이가 들면 들수록 근력 운동이 필수더라"라며 "다시 운동을 해야겠다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운동복으로 갈아입은 박나래는 "배가 너무 많이 나왔는데?"라며 '눈바디'를 체크했다. 특히 몸무게 59.7kg을 측정한 뒤에는 한숨을 내쉬었다. 앞서 다이어트에 성공했던 그는 다시 몸무게, 체지방이 예전처럼 돌아왔다며 아쉬워했다. 

박나래는 '홈짐'을 공개하기도. 고급스러운 운동 기구들이 집안에 가득했다. 박나래는 "큰맘 먹고 했다"라며 "김종국 오빠한테 전화해서 스펙 좀 알려 달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종국이) 제대로 알려줘서 똑같은 걸로 샀더니 좀 과하다, 저도 인정한다"라면서도 "나중에 운동에 욕심이 나면 기변을 한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전현무를 언급하며 "전회장님이 '트민남'인데 유일하게 안 산 게 뭔지 아냐, 운동 기구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맞는 말이라며 "그건 코드쿤스트가 산다 해도 난 안 사"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