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아시아ㆍ호주

화장실 물 재활용해 만든 맥주 싱가포르서 ‘대박’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2-07-01 15:35 송고
화제의 맥주 뉴브루-싱가포르 정부 배포 

생활하수를 재활용해 만든 맥주가 싱가포르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일 보도했다.

생활하수에는 화장실에서 나오는 물도 포함된다. 즉 화장실 물을 재활용해 만든 맥주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이는 싱가포르가 물부족 국가이기 때문이다.

최근 인기리에 시판되고 있는 맥주의 이름은 ‘뉴브루’(Newbrew)다. 슈퍼마켓 등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다.

뉴브루는 싱가포르의 생활하수에서 재활용된 식수인 ‘뉴워터’를 사용한다. 뉴워터는 2003년부터 생산이 시작됐다. 싱가포르는 물부족 국가여서 일찍부터 생활하수를 처리해 음용하는 문화가 자리를 잡았다.

담수 자원이 제한된 이스라엘과 싱가포르와 같은 선진 경제는 이미 이 같은 문화가 뿌리를 내렸다. 로스앤젤레스와 런던과 같은 대도시들도 이를 벤치마킹하고 있다.

싱가포르가 이번에 맥주까지 시판한 것은 물 재활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함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싱가포르는 자외선으로 하수를 소독하고 고급 처리장치를 통과시켜 오염 입자를 제거해 뉴워터를 만든다. 관계자는 "재처리되면 그냥 물일 뿐"이라고 말했다.

올해 58세 추웨이 리안은 “이것이 화장실 물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며 “일반 맥주랑 비슷해서 아주 좋아한다”고 말했다. 52세의 천천은 "사람들에게 폐수로 만들어졌다고 말하지 않으면 아마 모를 것"이라고 거들었다.

이 맥주를 직접 마셔보고 싶다면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재고가 소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7월 말이면 재고가 바닥날 전망이다. 싱가포르 당국은 시민들의 반응을 면밀히 살핀 뒤 추가 생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