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최재성 "김건희 리스크, 尹 지지율 곧 30%대…정상끼리 '노룩악수' 드문 일"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7-01 05:47 송고 | 2022-07-01 10:02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3박5일 동안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첫 순방을 마치고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1호기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 News1 오대일 기자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무시를 당한 것 같다며 에둘러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또 김건희 여사 리스크 등으로 인해 윤 대통령 지지율이 30%선으로 밀릴 수 있다며 김 여사까지 겨냥했다.

최 전 수석은 30일 밤 TBS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서 윤 대통령이 첫 해외순방인 '나토 정상회의' 참석 때 이런저런 외교적 의전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 "외교나 의전 분야만이 아니고 윤석열 정부 출범 후에 기본적인 시스템(체계)이 작동 안 돼서 엇박자가 나거나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은 것과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대통령 이야기와 노동부 장관의 이야기가 다르다거나, 대통령이 부인해 버린다거나 등 시스템이 잘 안 돌아가는 그런 흔적들이 이번 의전 문제에서도 나타났다고 본다"며 대통령실 등 윤석열 정부 전반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많은 이야기를 낳고 있는 '노룩 악수'에 대해 최 전 수석은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김대중 대통령 이야기까지 하면서 그런 경우가 많다고 하지만 정상들끼리는 안 그런다"며 극히 보기 드문, 외교적 무례라고 혀를 찼다.

한편 몇몇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이 데드크로스(약세전환지표, 긍정이 부정에 역전당함)를 보이는 것에 대해선 "인사문제로 이미 점수를 많이 까먹었고, 경제가 어려운 비상경제 시국에서 대통령이 (경제위기 타개회의 등을) 주재하는 모습이 안 보인다"며 이런 부분이 겹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김건희 여사 리스크도 계속될 것"이라며 "제가 보기에는 추석 차례상에 안 좋은 형태의 메뉴들만 올라가고 반등 모멘텀이 안 보여 굉장히 빠른 속도로 (지지율) 40%대가 무너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