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강원

맥주 2000병 '와르르'…엉망된 도로, 길가던 시민들 '일사분란' 정리

인근 주민과 시민 등 10여명이 30분만에 정리, 2차 피해 막아

(춘천=뉴스1) 한귀섭 기자 | 2022-06-30 16:30 송고
지난 29일 춘천시 퇴계동의 한 사거리에서 5톤 트럭에 실려있던 맥주병 2000여병이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 길을 가던 시민들이 청소를 돕고 있다.(독자 제공)© 뉴스1

강원 춘천시의 한 도로에 맥주 2000여병이 한꺼번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리 파편들이 어지럽게 널려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 이를 본 주변 시민들이 너나없이 달려들어 30분 만에 도로를 말끔히 치웠다. 

30일 춘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전 11시 50분쯤 춘천시 퇴계동의 한 사거리에서 좌회전하던 5톤 트럭에 실려 있던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졌다.

당시 박스에 담긴 2000여병이 넘는 맥주병이 한꺼번에 깨지면서 인근 도로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지난 29일 춘천시 퇴계동의 한 사거리에서 5톤 트럭에 실려있던 맥주병 2000여병이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 길을 가던 시민들이 청소를 돕고 있다.(독자 제공)© 뉴스1

상황을 감지한 트럭 주인은 차를 세우고 병을 치우기 시작했다. 하지만 혼자 2000여병이 넘는 병을 빠르게 치우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지나가던 시민들이 다가와 맥주 박스를 정리했고, 인근 편의점 주인은 빗자루를 들고나와 청소를 도왔다. 또 점심을 먹으러 가던 시민들도 갈 길을 멈추고 주변 정리에 나섰다.

출동한 경찰도 2차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주변을 통제하고 모든 정리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10여명의 시민들은 30여 분 만에 도로를 말끔히 정리했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다들 자신들의 행선지로 발걸음을 옮겼다.


han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