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대통령실

尹 홀로 눈 감은 사진, 나토 홈페이지 게재…대통령실 "사진 교체"(종합)

고위 관계자 "항의라면 그렇고, 정정 요청…작은 행정 실수 같아"
바이든 '노룩 악수'…대통령실 "찰나의 순간으로 관계 재단 위험"

(서울·마드리드=뉴스1) 윤수희 기자, 김일창 기자 | 2022-06-30 15:50 송고
(왼쪽부터)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저신다 케이트 로렐 아던 뉴질랜드 총리, 윤석열 대통령(나토 홈페이지)/ ©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순간 찍힌 사진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와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대통령실이 나토 측에 수정을 요청해 사진이 교체됐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진과 관련해 나토 측에 항의라면 좀 그렇고, 정정 요청해서 사진을 교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토 홈페이지엔 윤 대통령이 눈을 감고 있는 사진에서 웃고 있는 사진으로 교체된 상태다.

이 관계자는 '의전 등에서 검수가 안 됐나'라는 질문에 "나토 측에서 즉시 올리는 걸 다 검수하긴 힘들 것 같다"면서 "수정 요청했으니 수정될 것이다. 작은 행정 사항에서의 실수인 것 같다"고 해명했다.

나토는 29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나토 동맹국-파트너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AP4) 정상들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의 기념촬영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엔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 저신다 케이트 로렐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윤 대통령의 모습이 찍혀있는데, 윤 대통령 혼자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다.

환하게 웃고 있는 다른 정상들과 윤 대통령의 모습이 비교되면서 외교적 결례란 목소리가 나왔다.

이 관계자는 지난 28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장에서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악수가 논란이 된 것엔 "사진의 잠깐 찰나의 순간을 두고 정상과의 관계 내지 양국 관계를 얘기하거나 재단하는 건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과 이미 여러 차례 만났고 정상회담은 역대 정부 중 가장 빨리 이뤄졌다"며 "서로 충분히 공감 내지 교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을 보고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청했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손을 맞잡으면서도 정면의 다른 정상을 응시했다. 이에 일각에선 바이든 대통령의 '노룩(No look) 악수'라는 비아냥이 나왔다.

한편 앞서 28일(현지시간)엔 윤 대통령이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의 앞선 일정이 길어지면서 30분 넘게 기다리다 결국 발길을 돌려야 했던 사례도 외교적 결례란 지적이 나온 바 있다.

다만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쪽에 충분히 양해를 구하고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양자 면담은 30일 오후 3시(현지시간) 다시 조정됐다.

(왼쪽부터)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저신다 케이트 로렐 아던 뉴질랜드 총리, 윤석열 대통령(나토 홈페이지)/ © 뉴스1



ys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