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나토 패션 화제된 김건희, 왼쪽 옷깃엔 늘 '이 배지'…정체 깜짝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06-30 08:52 송고 | 2022-06-30 11:12 최종수정
나토 정상회의 모든 일정에서 김건희 여사와 함께한 태극기 배지. (대통령실사진기자단) ©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나토 정상 회의 순방 기간, 김건희 여사의 왼쪽 옷깃에는 늘 태극기가 함께였다.

스페인에서 첫 외교무대에 데뷔한 김 여사의 패션 스타일을 향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태극기 배지'는 김 여사의 왼쪽 옷깃 자리를 한결같이 지켰다.

태극기 배지는 지난 27일, 김 여사가 윤 대통령과 스페인으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오를 때 착용한 하얀 원피스와 함께 처음 등장했다.

이어 김 여사는 28일 오후(현지시간) 하운드 체크무늬의 투피스를 입고 주스페인 한국문화원을 찾아 첫 공식 단독 일정을 소화했는데, 윤 대통령은 없었지만 대신 태극기 배지가 김 여사의 곁을 지켰다.

그날 저녁 다시 윤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 국왕 부부가 주최하는 만찬장에 초대받은 김 여사는 순백의 하얀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드레스에 옷깃은 없었지만 여기서도 김 여사는 태극기를 빼놓지 않았다.

다음 날인 29일(현지시간)에 김 여사는 나토 정상 회의 배우자 프로그램, 마드리드 소재 업사이클링 업체 방문, 동포 만찬 간담회 등의 다양한 일정을 소화하면서 세 벌의 옷을 선보였는데, 김 여사의 스타일은 계속 바뀌었지만 태극기는 역시 김 여사와 늘 함께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김 여사 옷 입는 센스(감각)도 좋고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당당한 영부인의 모습 보여주시길 기대합니다", "품위 있는 우리 영부인" 등의 반응을 남겼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