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농구

'음주운전 사고' DB 배강률, 현역 은퇴…"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KBL 징계 발표 후 구단에 은퇴 의사 밝혀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2-06-28 17:04 송고
배강률. 2020.11.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일으켜 중징계를 받은 배강률(원주 DB)이 유니폼을 벗는다.

DB는 28일 "배강률이 은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배강률은 지난 25일 전주 인근 도로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후 DB 구단에 자진신고를 했다. KBL은 28일 오전 재정위원회를 열고 배강률에게 54경기 출전 정지와 사회봉사 120시간, 제재금 10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현재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배강률은 KBL의 징계가 발표된 후 직접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혔다.

배강률은 구단을 통해 "프로선수로서 물의를 일으켜 농구 팬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깊이 반성하고 KBL의 제재와 봉사활동 등의 조치를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DB는 "다시 한번 팬 여러분들께 사과를 드리며 책임을 통감하고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