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이준석 성상납 의혹' 김성진 30일 조사…金 "내가 진간장, 李에 치명적"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6-28 08:29 송고 | 2022-06-28 09:12 최종수정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날인 지난 1월 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후 한 남성으로부터 '성상납 의혹' 항의를 받고 있다. © News1 오대일 기자

경찰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성상납 의혹' 핵심 관계자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오는 30일 오전 서울구치소에서 조사키로 했다.

김 대표 변호인인 김소연 변호사는 28일 "서울청 반부패공공수사대가 30일(목) 오전 9시 반부터 서울구치소에서 수사접견 형태로 김 대표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할 예정이다"고 알렸다.

앞서 서울경찰청은 지난 23일 김성진 대표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할 예정이었으나 김 대표측 요청에 따라 연기했다.

이준석 대표는 한나라당 비대위원으로 있던 2013년 대전의 한 호텔에서 김 대표로부터 성 접대와 명절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김 대표는 이날 김소연 변호사를 통해 "이준석 멘티님, 금주 간장을 드시는 것 같던데 그거 혹시 진간장 아닌가요. 김성(진)+간장. 김성진이 이번 주 서울경찰청 수사받는 것이 '찐' 간장일 뿐, 나머지는 싱거울 수 있다"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 대표가 2010년 '소프트웨이 마에스트로 과정'을 들었을 때 멘토로 활동했던 김 대표는 간(간철수라며 안철수 의원을 빗댄 말)과 장(장제원 의원)보다는 자신이 더 이 대표에게 치명적일 것이라는 뜻에서 '진 간장'이라는 표현을 동원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