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트로트신동 김태연, 출연료 얼마길래…"강남에 아파트 지을 것"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06-27 08:45 송고 | 2022-06-27 09:26 최종수정
BS2TV 예능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김태연이 또래와는 다른 경제적 목표를 고백해 모두가 감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TV 예능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에는 11살 '트로트 신동' 김태연이 출연했다.

이날 현주엽과 현영은 4살 때부터 공연을 통해 수입을 얻었다는 김태연에게 "경제적 목표가 따로 있냐"고 질문했다.

김태연의 어머니는 출연진에게 딸의 엄청난 출연료에 대해 밝혔고, 김태연은 자신의 구체적으로 번 액수를 정확하게 알고 있지 못했다.

김태연은 또 "나는 목표를 아주 크게 그리고 있다"면서 "강남에 아파트를 지을 거다. 그럼 그 아파트에 사람들이 들어올 거 아니냐. 그럼 그 돈을 모아서 백화점을 차리고 싶다"라고 통 큰 목표를 밝혔다.

김태연의 큰 포부에 놀란 현영은 "큰손이다. 백화점이면 기업 아니냐"며 감탄했다.

이에 더해 김태연은 "그리고 우리 어머니가 지금 나 때문에 카니발을 타고 계신다. 근데 돈을 좀 벌면 우리 어머니는 벤츠를 타게 해드릴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버지는 좀 정장을 입고 람보르기니나 포르쉐, 벤틀리 같은 차를 타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또 하나의 목표를 전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김태현의 커다란 목표에 현주엽은 "입양하고 싶다. 생각이 아주 괜찮다"고 말하며 함께하는 아이들을 바라봐 웃음을 안겼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