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2024년이면 배필 끊어져" 김준호♥김지민, 역술인이 바라본 연인 [RE:TV]

'미운 우리 새끼' 26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6-27 06:00 송고 | 2022-06-27 09:47 최종수정
SBS '미운 우리 새끼' © 뉴스1

'미운 우리 새끼' 김준호가 김지민과의 결혼운을 물어보면서 두 사람의 결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준호가 김종민, 최진혁과 함께 역술인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역술인을 만난 김준호는 자신의 생년월일과 연인 김지민의 생년월일을 알려주면서 결혼운에 대한 질문을 쏟아냈다. 이에 역술인은 김준호에게 "본인이 47세 이후에 결혼을 했을 때는 백년해로를 할 수 있는 운세다"라며 "이제서야 결혼문이 열리고 배필운이 들어와있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역술인은 "김지민은 28세부터 48세까지 결혼운이 있다"라며 "사실 이 분은 결혼을 선택할 수 있는 사주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이분은 결혼을 안 해도 된다"라고 말해 김준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한 역술인은 "두 분이 내년까지 결혼이 안 됐을 경우에는 2024년이면 배필 인연이 끊어진다"라고 말하기도. 이에 마음이 급해진 김준호는 "김지민 같은 사주를 완전히 내 여자로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질문했고, 역술인은 "본인 자체가 없어 보이는 게 좋다"라며 "뭔가 없어 보여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프러포즈 시점에 대한 질문도 이어가 두 사람의 결혼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이에 역술인은 "프러포즈가 서로 기분 좋을 때는 올해다"라며 "다만 올해가 바쁘다보니 올해는 쉽지 않게 보인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김준호는 "올해나 내년 안에 결혼했을 때는 이별수는 없다"라고 말해 김준호와 김지민의 결혼을 낙관적으로 바라봤다.

김종민의 연애운도 공개됐다. 역술인은 "연애운을 봐서는 7월 안에 사람이 들어온다"라며 "김종민씨 같은 경우는 뱀, 말, 개, 범띠거나 ㄱ자 성을 쓰거나, ㄴ, ㄷ자 성을 쓴다"라고 말해 김종민의 연애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한편 지난 4월 김준호와 김지민 측은 두 사람이 열애 중이라는 사실을 전했다. 이후 두 사람은 방송을 통해 연애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일화)를 공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