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정겨운, 돌싱남 "이혼후 2시간 이상 못자" 고백에 "처절했다" 격한 공감

ENA·MBN '돌싱글즈3' 26일 첫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6-25 10:52 송고
MBN, ENA © 뉴스1

ENA·MBN '돌싱글즈3' 정겨운이 한 돌싱남의 솔직한 고백에 경험자로서의 격한 공감을 보낸다. 

정겨운은 오는 26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되는 ENA·MBN '돌싱글즈3'에서 시즌 1·2에 이어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와 함께 돌싱남녀 8인의 로맨스를 밀착 관찰하는 MC로 활약한다. 재혼 가정을 꾸린 '돌싱 선배'이자 '리액션 장인'으로 활약해온 정겨운은 시즌3를 통해 한층 적극적인 분석을 내놓으며, 여심을 꿰뚫는 참견으로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정겨운은 출연진의 첫 등장을 지켜보던 중, 한 돌싱남이 어렵게 꺼낸 이야기에 '극강 몰입'을 보인다. 해당 돌싱남은 "이혼 후 3~4개월 동안은 하루에 두 시간밖에 못 잤다"고 입을 연 후, "신혼집에 홀로 남게 됐는데, 매일 술로 보내고 울다가 앉은 상태로 잠이 들었다"며 당시 상황을 담담하게 떠올린다. 이에 정겨운은 "처절했다 진짜"라며 공감 가득한 위로를 건네고, 이혜영 또한 "'돌싱글즈3'에 잘 나오셨다"며 '돌싱 대모'다운 따뜻한 응원을 보낸다.

그런가 하면 정겨운은 돌싱남녀들의 첫 만남 현장부터 날카로운 '촉'을 발동해 시선을 모은다. 돌싱남녀 8인의 '아이 컨택' 향방을 예리하게 살펴보던 중 "둘이 묘한데?"라며 특정 출연진을 짚어내는 것. 뜻밖의 캐치에 의아함을 드러낸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에게 "너무 좋아하면 얼굴을 못 쳐다본다"며, 해당 남녀의 심리를 적극적으로 풀어낸 정겨운이 시작부터 '촉신'에 등극하게 될지 궁금증이 모인다.

제작진은 "정겨운을 비롯한 4MC가 시즌3에 새롭게 합류한 돌싱남녀 8인의 등장부터 놀라운 몰입도를 보이며, 맥을 탁탁 짚는 사이다 해설로 터줏대감의 위엄을 뽐냈다"며, "특히 '이혼 후 자유롭다, 묵은 체증이 사라졌다'며 당당하게 자리에 들어온 '직진 돌싱녀'의 등장에 4MC 모두가 '범상치 않다'며 흠뻑 매료된 모습을 보였다, 새로운 시즌에 맞춰 더욱 업그레이드된 이들의 '적재적소 참견'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돌싱글즈3'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리며 '마라맛 연애 예능'이라는 신장르를 구축한 간판 연애 시리즈물. 새로운 인연을 찾기 위해 '돌싱 빌리지'에 입성한 돌싱남녀 8인이 '사랑에 빠지세요'라는 단 하나의 규칙 아래, 상대를 쟁취하기 위한 '연애 전쟁'을 시작한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