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카라 박규리 "과거 원치 않았던 열애설 터져…가만히 있어도 욕먹었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24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2-06-24 22:06 송고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 뉴스1

박규리가 열애설로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24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카라 멤버 박규리가 출연한 가운데 "지난 2~3년간 많은 일들이 있어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박규리는 너무 힘들어서 자발적 고립을 선택하기도 했다며 오은영 박사에게 "인류애가 없어졌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박규리가 인류애를 상실한 이유가 공개됐다. "사람의 어떤 면이 힘드냐"라는 오은영 박사의 물음에 그는 "한 가지가 아니다, 여러 상황이 겹쳐 일어났다. 그런 상황에 에너지가 바닥나서 더이상 못 버티겠더라"라고 답했다. 

특히 박규리는 눈시울을 붉히면서 과거 열애설을 언급했다. "항상 조심스럽게 (상대방을) 만났는데 원치 않게 열애설이 터졌다, 저라는 인간이 많은 변화를 느꼈다"라고 말했다. 

또한 "제가 선택해서 만난 친구니까 어떻다고 언급을 하고 싶지 않은데, 원치 않게 기사들이 많이 나더라, 기사가 나는데 안 좋은 이슈로 났다"라면서 "(남자친구는 비연예인이고) 저만 연예인이니까 모든 기사의 중심이 제 얘끼로 나갔다"라고 덧붙였다. 

박규리는 "제가 관련이 없는 기사라도 제 이름이 같이 나가는 거다"라며 "가만히 있어도 저는 욕을 먹고 있더라. 사람들이 왜 이렇게 나쁘게 얘기할까 싶었다. 어떤 순간에 다 내 탓 같았다"라고 속내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