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이준석에 반기 든 '洪 키즈' 배현진에 "공개회의서 그럼 곤란…"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6-23 13:35 송고 | 2022-06-23 15:54 최종수정
2018년 3월 9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에게 태극기 뱃지를 달아주고 있다. © News1 

대구시장 취임을 8일 앞둔 23일 홍준표 당선자는 자신이 발탁한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에게 당의 위계질서를 지킬 것을 당부했다.

홍 당선자는 이날 SNS를 통해 "과거 집단지도체제의 경우 최고 득표자를 대표 최고위원으로 했기에 대부분 합의제로 운영 됐지만 지금은 단일 지도체제로 합의제가 아닌 협의제로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날 벌어진 이준석 대표와 배 최고간 설전에 대해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당대표에게 반기를 드는 것은 대표의 미숙한 지도력에도 문제가 있지만 최고위원이 달라진 당헌체제를 아직 잘 숙지 하지 못한 탓도 있다"며 대표와 최고위원은 동급이 아니라 엄연한 상하관계임을 주지시켰다.

이에 홍 당선자는 "그런 이견은 비공개회의에서는 가능 하지만 공개회의에서는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다"고 배현진 최고위원을 질책했다.

그러면서 홍 당선자는 "지금 우리는 여당으로 여당이 그런 행동들을 표출하면 대통령이 정치를 모른다고 얕보는 행위로도 비칠 수 있다"며 경고했다.

끝으로 홍 당선자는 "나는 집단지도체제에서 대표최고위원도 해 보았고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서 당대표도 해 보았기 때문에 하도 보기 딱해서 한마디했다"며 지도부 충돌은 결국 윤석열에게 부담으로 돌아가기에 서로 협력해 "민주당을 설득, 국회부터 개원하라"고 주문했다.

배현진 의원은 홍 당선자가 2018년 3월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로 있던 2018년 영입한 인물로 '홍준표 키즈'로 불렸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