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이종호 장관, 취임 후 출연연 기관장과 첫 간담회 열어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2-06-23 13:30 송고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디지털 플랫폼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3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기관장과 '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한 출연연구기관장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이종호 장관과 출연연구기관장의 첫 간담회다.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출연연 역할을 당부하고, 도전적이고 안정적인 연구 환경 조성을 위한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누리호 발사, 소부장 대응 등 국가전략기술을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한 사례와 기술 이전, 중소기업 지원 등 민간 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을 점검하고, 출연연의 경영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또 국정과제와 민간수요를 바탕으로 출연연이 전략기술 확보, 산학연 협력, 지역혁신의 거점으로 역할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안정적·도전적 연구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개선과 인센티브 방안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연구 환경 제도개선 TF를 7월부터 운영하고, 올해 하반기까지 출연연 육성 및 지원 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종호 장관은 "누리호 발사 성공을 통해 우리는 핵심기술에 대해 꾸준히 연구하는 것이 어떤 성과로 돌아오는지 눈으로 확인했으며, 앞으로 출연연이 나아갈 모습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며 "출연연이 국가전략기술의 저장고이자 산학연 협력의 매개체로서 주도적 역할을 하는 동시에 지역의 성장을 촉진하는 혁신 플랫폼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