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동남아 여행 수요 '베트남 다낭'으로 몰린다

하나투어 "2주간 동남아 예약 중 베트남 67.6% 차지"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2022-06-23 11:01 송고
베트남 다낭 바나힐 골든브릿지(하나투어 제공)© 뉴스1
 
올해 여름 휴가철 동남아시아 여행 수요에서 '베트남 다낭'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하나투어가 최근 2주간(6월6일~19일) 해외여행 예약 동향을 살펴본 결과, 동남아 예약 중 대부분은 목적지가 베트남 다낭으로 확인됐다.

베트남 예약은 동남아 전체의 67.6%를 차지했다. 태국 13.7%, 필리핀 7.7%, 싱가포르 5.9%의 비중을 감안하면 동남아 예약 회복세는 베트남이 주도하는 상황이다.

베트남 예약 중 대부분은 목적지가 다낭으로 조사됐다.

출발 시기를 보면 7월 출발은 46.1%, 8월은 38.4%의 비중을 차지해, 최근 예약의 대부분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하나투어는 인천, 부산 출발 다낭 단독 전세기 상품으로 여름 여행 수요를 공략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을 이용한 '인천~다낭'(7월20일~9월10일)을 비롯해 '부산~다낭' 비엣젯항공(7월20일~9월10일), '무안~다낭' 비엣젯항공 단독 전세기(7월27일~8월20일)가 출발 예정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고객이 항공권 가격과 유류할증료 인상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도록 다낭 전세기를 운영 중"이라며 "고객 눈높이에 맞춘 신상품을 선보이는 등 여행객의 편의를 도모하고 있다"고 전했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