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중기부, M&A 지원 펀드 3배 확대…"투자규제는 줄인다"

중소기업 M&A지원센터 강화, 기업형 벤처캐피탈 활성화 지원 예정
2022 M&A 컨퍼런스…"창업-투자-성장-회수 생태계 구축한다"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2022-06-23 12:00 송고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6.3/뉴스1

정부가 M&A 지원 펀드는 늘리고 투자규제는 줄여나간다. 올해 M&A 전용 벤처펀드와 LP지분유동화펀드, 벤처재도약 세컨더리 펀드 등 중간회수 펀드를 지난해보다 3배 확대한 3200억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M&A 벤처펀드가 기업인수를 추진하는 상장법인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해 기업인수를 지원하는 한편, 투자목적회사 설립을 허용하는 등 투자규제를 시장친화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22 M&A 컨퍼런스'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행사는 M&A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자 하는 중소·벤처기업과 대·중견기업 간 협력 및 교류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기부가 지정·운영하고 있는 12개 M&A지원센터 간 협업으로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중기부 조주현 차관은 창업-투자-성장-회수가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완결적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모태펀드의 대폭적 확대 뿐만 아니라 M&A 활성화를 위한 자금지원과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M&A지원센터의 지원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공공기관 위주로 운영해왔던 중소기업 M&A지원센터가 올해부터는 회계법인, 법무법인, M&A 전문 벤처캐피탈 등 실제 M&A시장의 주체들이 추가로 참여한다.

중소기업 M&A지원센터 참여 12개 기관은 행사에서 'M&A시장 활성화 공동선언문'을 통해 M&A 지원기반을 강화하고 △M&A 계획수립 △컨설팅 △기업가치평가 △필요자금 연계 등 기업인수합병 과정에서 필요한 제반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임을 다짐했다.

또한 기업형 벤처캐피탈 활성화를 지원해 대기업의 전략적 투자와 M&A 촉진도 지원한다. 대기업이 기업형 벤처캐피탈을 통해 미래 성장을 이끌 신수종 사업을 발굴하거나 신기술을 수혈받아 시장지배력을 늘릴 수 있는 전략적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한다.

일반지주그룹에서도 허용된 기업형 벤처캐피탈제도 활용을 촉진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한다.

이날 행사에서 조주현 차관 주재로 진행된 ‘M&A 정책간담회’에는 ‘중소기업 M&A 지원센터’ 관계자들과 중개기관, 국내 PEF 관계자 등 13명이 참여해 M&A를 위한 자금 공급, 세제지원, 규제완화 등과 관련된 다양한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조주현 차관은 "중기부는 중소·벤처기업의 실질적인 M&A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업계에서 수렴한 의견은 관계부처와도 협의하여 적극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는 M&A 희망 매도기업의 IR발표, M&A 희망 기업 간 1:1 매칭상담, M&A 특강 등으로 구성됐다. M&A 희망기업 IR에서는 매도 희망기업 9개사가 매수를 원하는 대·중견기업, 벤처캐피탈, M&A 자문기관 등을 대상으로 기업IR을 실시했다.


sinjenny9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