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일반

박칼린·남경주 "묵과 못해"…옥주현·김호영 갈등에 호소문 냈다

뮤지컬 대선배들, 캐스팅 논란·고소전에 공식 입장
"안타까움과 책임감…불공정·불이익 바뀌도록 노력"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22-06-22 23:38 송고 | 2022-06-23 08:05 최종수정
뮤지컬 배우 남경주씨와 최정원씨. (뉴스1 DB) /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뮤지컬계에 이른바 '친분·인맥 캐스팅' 논란이 고소전으로 번지자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22일 박칼린·최정원·남경주는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과 관련해 뮤지컬 1세대의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라는 큰 재앙 속에서도 우리는 공연 예술의 명맥이 끊기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합쳐 유지해왔고, 이제 더 큰 빛을 발해야 할 시기이기에 이러한 상황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었다"며 호소문을 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뮤지컬을 만들기 위해 일하는 우리 모두는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배우와 스태프, 제작사가 지켜야 할 3가지 자세를 강조했다.

3명의 선배 배우들은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의 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스태프는 각자 자신의 파트에서 배우가 공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충분한 연습 진행은 물론 무대 운영에 최선을 다해야 하고, 제작사도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금의 이 사태는 이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 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김호영(왼쪽) 옥주현 © 뉴스1 DB

그러면서 "우리 선배들은 어려움 속에서도 수십 년간 이어온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며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라고 호소했다.

이번 호소문은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주인공 엘리자벳 역을 맡은 옥주현이 지난 21일 배우 김호영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면서 나왔다.

앞서 김호영은 지난 14일 새벽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 사진을 게시했다. 이에 대해 일부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김호영이 뮤지컬 '엘리자벳'의 캐스팅과 관련해 옥주현을 저격했다는 추측이 나왔다. 김호영이 10주년을 맞은 '엘리자벳' 공연 캐스트에서 그간 두 번이나 엘리자벳 역할을 한 김소현이 빠진 것과 관련해 간접적으로 불만을 표했다는 주장이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21일 옥주현 측 관계자는 뉴스1에 "옥주현이 지난 20일 서울 성동경찰서를 통해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캐스팅을 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들 및 뮤지컬 배우 김호영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옥주현은 김호영씨와 더불어 악플을 단 누리꾼 2명에 대한 고소장도 제출했다"며 "앞으로도 모니터링(감시)을 계속 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누리꾼들의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 김호영 소속사 측은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옥주현씨도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하였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없고, 당사 및 김호영 배우에게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스럽다"라고 밝혔다.


cho8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