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뉴스1 PICK] '나이는 단지 숫자일뿐' 시니어모델 패션쇼

시니어모델 양성과정 수료 기념 패션쇼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2022-06-22 16:21 송고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화려하고 우아한 패션쇼가 열렸다. 모델들은 만 50세 이상의 시니어들.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광진 시니어모델 패션쇼'가 열렸다.
26명의 시니어모델들은 자유복 파트와 디자이너 파트로 총 52벌의 옷을 입고 패션쇼를 했다.

이번 패션쇼는 '다시 스무살, 50+ 슬기로운 대학생활'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시니어모델 양성과정' 수료 기념으로 마련됐다.

올해 처음 실시되는 '50+ 슬기로운 대학생활'은 만 50세에서 64세를 대상으로 건국대와 세종대에서 운영되는 2학기제 위탁교육을 말하며, 총 6개 강좌로 운영됐다.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2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AI센터에서 열린 '광진 시니어 모델 패션쇼'에서 시니어 모델들이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sowo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