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과학일반

누리호, 발사대 기립 완료…발사 전 점검 작업만 남아(상보)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김승준 기자 | 2022-06-20 11:32 송고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를 하루 앞둔 20일 누리호가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조립동에서 나와 발사대로 이송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022.6.20/뉴스1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대 이송 및 기립을 마쳤다. 21일 2차 발사를 앞두고 점검 작업만 남은 상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0일 오전 11시10분 누리호의 발사대 기립 및 고정 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20분부터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제2발사대까지 약 1시간20분에 걸쳐 무인특수이동차량에 실려 이송됐다.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 및 추진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 및 기밀 점검 등 발사 준비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별한 이상이 없을 경우 누리호 설치 작업은 오후 7시 이전에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누리호는 15일 발사 예정이었으나 14일 강풍으로 작업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어 16일 발사로 연기됐다. 이후 15일 발사대에 기립했지만, 같은 날 오후 2시5분께 1단부 산화제탱크의 레벨 센서 신호 점검 과정 중 이상이 감지돼 발사가 연기됐다. 이후 오후 10시30분께 조립동으로 이송이 완료됐으며, 16일부터 본격적인 원인 규명과 보완작업에 들어갔다.

항우연 측은 당초 오류가 확인된 레벨 센서 교체를 위해 누리호 1, 2단 연결부 분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지만, 면밀한 검토 끝에 핵심 부품만 교체하는 방식으로 단 분리 없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았다.

과기정통부는 21일 오전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누리호에 추진제 충전 여부를 결정하고, 오후에는 기술적 준비 상황, 기상 상황, 우주 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 검토해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각을 결정할 예정이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