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환혼' 살수 고윤정, 의도치 않게 정소민과 영혼 바꿨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2-06-18 21:49 송고
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환혼' 고윤정과 정소민의 영혼이 바뀌었다.

18일 첫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준화)에서는 살수 낙수(고윤정 분)가 죽기 직전 무덕이(정소민 분)와 환혼술을 했다.

낙수는 박진(유준상 분) 무리의 공격을 받고 위기에 빠졌다. 큰 상처를 입고 피를 흘리며 도망친 낙수는 지나가는 사람과 환혼술을 했다. 박진은 환혼술의 흔적을 발견하고 근처에 있던 사람을 의심했지만 그 사람에겐 환혼술의 흔적이 없었다.

박진은 낙수의 시신을 데려가 살펴봤다. 서율(황민현 분)은 낙수가 지닌 호각을 발견했다. 박진과 허염(이도경 분)은 환혼인이 20년 만에 나왔다고 말했다. 낙수의 영혼은 무덕이의 몸에 들어가 있었다. 낙수는 왜 눈이 안 보이던 몸이 갑자기 눈이 보이는지, 환혼의 흔적도 보이지 않는지 의아해했다. 무덕이는 탈출을 시도했지만 약한 몸 때문에 실패했다.


aaa3077@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