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날씬해지고 싶어" 165㎝에 25㎏ 거식증 여성, 병원치료 거부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2-06-17 13:28 송고 | 2022-06-17 14:46 최종수정
문제의 여성 - 웨이보 갈무리

중국의 한 여성이 1년 만에 40kg을 감량해 체중이 25kg으로 줄자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병원에 실려 갔으나 “날씬해지고 싶어 살을 뺐다”며 병원치료를 거부해 충격을 주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7일 보도했다.

올해 30세로 허베이성에 살고 있는 한 여성은 키가 165cm다. 그는 둘째 아이를 낳고 체중이 65kg으로 불자 다이어트를 감행했다. 이후 다이어트 부작용으로 섭식장애 등이 와 체중이 25kg으로 줄었다.

가족들이 그를 병원으로 옮겼다. 진단 결과, 다발성장기부전이었다. 

그는 그러나 “살을 빼고 싶어 살을 뺐다”며 병원치료를 거부해 의사들을 경악케 했다.

한 의사는 “여성들의 날씬함에 대한 강박증이 생각보다 심각한 것 같다”며 “적정한 체중유지가 건강관리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