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송가인 "사람들이 200억 번 줄 알지만, 사실은…" 수입 깜짝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06-17 08:42 송고 | 2022-06-17 09:41 최종수정
유튜브 채널 '은퇴하고 뭐하니' 영상 갈무리 © 뉴스1

가수 송가인이 자신의 지금까지 수입에 대해 '200억은 아니다'라고 고백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은퇴하고 뭐하니'에는 '찐 애주가들 모시고 취중 토크 나눠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는 야구선수 출신 유희관, 개그맨 김인석, 윤성호와 댄서 효진초이가 함께한 가운데 유희관은 친한 친구에게 돈을 빌리는 콘셉트의 몰래카메라를 즉석 제안했다.

유희관은 송가인을 언급하며 "대학교 친구다. 친구끼리 전화할 때는 편하게 하니까, 전화했을 때 욕할까 봐 걱정된다"며 송가인에게 전화를 걸었다.

유희관은 "무슨 일이냐. 나 이제 콘서트 연습하러 왔다"라고 전화를 받은 송가인에게 "다름이 아니라 내가 이사를 한다. 그래서 1000만 원 정도가 빈다. 내가 다음 주나 다다음 주에 바로 돈이 들어온다"라고 급전을 부탁했다.

하지만 눈치를 챈 송가인은 "너 방송 찍냐, 뭐하고 있냐. 빨리 말해라. 네가 천만 원이 없다고? 너 예능을 못 하네"라면서 "1000만 원이 뉘 집 개 이름도 아니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굴하지(?) 않은 유희관은 "너 돈 많이 벌었지 않냐"라고 물었고, 송가인은 "사람들이 거짓말 안 하고 내가 100억, 200억 번 줄 안다. 그렇게 벌었으면 나도 좋겠다"고 토로했다.

유희관이 "그럼 얼마, 한 50억 벌었냐"고 묻자, 송가인은 "그거보다 못 벌었다. 아마 지금 40억 정도 됐을 거다"라고 솔직히 듣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한편 송가인은 다음 달 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 등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