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이영 중기부 장관 "'초격차 펀드' 신설…팹리스 등 딥테크 벤처투자 확대"(종합)

중기부, 정책펀드 확대·계약학과 신설·시제품 제작 지원 약속
"딥테크 특화된 정책자금 지원, 중기부 내부서 논의"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2022-06-16 18:24 송고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경기도 분당 퀄리타스반도체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6.16/뉴스1

정부가 내년부터 '초격차펀드'를 신설해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 기업에 대한 벤처투자를 확대한다.

이영 장관은 16일 분당 퀄리타스반도체에서 열린 팹리스 토론회에서 "국가적 지원을 하지 않으면 팹리스 기업은 초기 비용이 굉장히 많이 들기 때문에 (육성이) 쉽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태펀드를 조성할 때도 딥테크에 해당하는 펀드를 조성하는 등 (딥테크 벤처투자에)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정책자금 차원에서도 딥테크, 하이테크에 특화된 지원 부분을 만드는 것을 중기부 내부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방문은 팹리스 기업의 현장애로 해결방안과 국내 반도체 산업 발전방향을 논의하고자 진행됐다. 국내·외로부터 기술력을 입증받은 팹리스 창업기업 5개사 대표와 벤처캐피탈 등 전문가 2명이 함께 참석했다.

현장에 도착한 이영 장관은 퀄리타스반도체 김두호 대표의 안내에 따라 반도체 설계과정을 둘러보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팹리스 기업들의 다양한 어려움과 국내 시스템반도체 생태계가 발전하기 위한 의견들을 나눴다.

토론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개발에서 양산까지 소요되는 막대한 초기자금 △설계분야 인력 부족 문제 △최근 파운드리 공급부족 등 현장의 3대 핵심애로를 토로했다.

백준호 퓨리오사에이아이 대표는 "스타트업에겐 10억, 20억의 초기자금이 굉장히 큰 돈이기 때문에 초격차펀드 등이 성장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동주 모빌린트 대표는 팹리스 업계의 인력 문제에 대해 "우수 인력들이 미국 실리콘 밸리로 가는 상황"이라며 "스톡옵션·창업 지원에 대한 제도적인 부분 등 미국에 비해 우리나라가 팹리스 스타트업들이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이 부족한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중소 팹리스(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 업계의 현장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 분당 퀄리타스반도체를 방문해 기업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왼쪽은 김두호 대표.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6.16/뉴스1

이에 이 장관은 팹리스 초기기업의 모험자본 확충을 위해 내년부터 '초격차펀드'를 신설해 팹리스 기업에 대한 벤처투자가 확대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팹리스의 설계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시스템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해 내년부터 운영한다고 했다.

아울러 팹리스와 파운드리 간 상생의 시스템반도체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삼성전자 파운드리와 협력하여 우수 팹리스 창업기업을 선발‧지원하는 '팹리스 챌린지 대회'를 7월 개최할 계획이다.

메모리반도체는 우리나라가 점유율 56.9%로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전 세계 시장 규모가 메모리반도체의 2배인 시스템반도체 분야는 3% 점유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한편 글로벌 팹리스 산업은 미국이 68%의 점유율로 압도적이고, 대만과 중국이 각각 21%, 9%를 차지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1%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는 "시스템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끌어 올리기 위해서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팹리스가 중요하며 이를 위한 국내 생태계 조성에 민관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의견이 지속돼 왔다"고 설명했다.

중기부 오지영 미래산업전략팀장은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 등을 참고해 실질적이고 신속한 지원책이 마련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injenny9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