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국내 연구진, 플라즈마 활용 피부손상 없는 소독제 개발

핵융합연 '라디칼수' 살균·항균 효과 등 실험으로 입증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효과 입증…"알코올 대체 기대"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2022-06-16 10:57 송고
라디칼수의 피부 보호 효과 실험(핵융합연 제공)© 뉴스1

국내 연구진이 플라즈마를 활용해 피부보호 및 항균 효과가 우수한 새로운 피부 소독제를 개발했다.

기존의 알코올 소독제를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소독제 활용이 기대된다.

16일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에 따르면 홍용철·김강일 책임연구원은 플라즈마를 이용해 합성한 ‘라디칼수(水)’가 피부를 손상하지 않으면서 기존의 알콜 소독제와 동일 수준 이상의 살균 및 항균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

라디칼(radical)은 다른 전자나 이온에 의해 충돌하는 작용 등으로 다른 물질과 반응하기 쉬운 상태를 말한다.

현재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피부 소독제는 알코올이 주성분으로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살균 및 항균 효과가 높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사용 시 정상 피부 세포에도 유해한 영향을 미치는 문제점이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 피부 소독제 활용이 높아지면서 우수한 효과와 안정성을 동시에 만족하는 소독제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연구진은 ‘플라즈마’가 발생할 때 생성되는 라디칼과 물을 합성한 라디칼수에 대한 살균 및 항균 효과와 안정성을 확인하는데 성공했다.

실제 연구진은 라디칼수를 피부 소독제로 사용할 때 피부 세포에 미치는 세포 독성을 분석한 결과 정상 피부 세포에 대한 독성이 없는 것을 발견했다.

또 라디칼수의 살균 및 항균 효과가 뛰어날 뿐 아니라 7개월 이상 그 효과가 지속되는 것도 검증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유용성을 확인하기 위한 실험에서도 항바이러스 효과를 입증했다.

유석재 원장은 “첨단 산업 분야에 적용되고 있는 플라즈마 기술이 전염 및 감염 예방 시장에서도 새로운 가능성을 찾아낸 것이 큰 성과”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최근 게재됐다.


km503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