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환경

이산화탄수 흡수해 아세트산 만드는 '친환경 미생물' 5종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유전체 정보 학계·산업계 제공 예정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22-06-16 12:00 송고
자생환경에서 확보한 온실가스 활용 미생물(환경부 제공) © 뉴스1

지속가능한 친환경 탄소 자원화를 위한 미생물이 우리 연구진에 의해 하천·저수지에서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대사물질로 아세트산을 만드는 '아세토젠'(acetogens) 혐기성 미생물 5종을 발견하고 이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아세트산은 이산화탄소나 일산화탄소와 같은 탄소원자(C1) 기반 기체를 우드-융달 대사회로를 통해 빙초산, 즉 아세트산으로 전환할 수 있는 미생물이다. 우드-융달 대사회로는 현재까지 자연계에 존재하는 이산화탄소 대사회로 중 가장 에너지효율이 높은 대사회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부터 조병관 카이스트 생명과학과 교수팀, 김종걸 원광대 생명과학부 교수팀과 함께 아세토젠 미생물 5종(가칭 AC1~5)을 찾아내 분석했다.  

연구진은 이들 미생물 5종이 이산화탄소를 이용해 아세트산을 얼마만큼 생산하는지 분석했다.

분석 결과 최초 발견 미생물 AC1은 대표적 아세토젠 미생물인 클로스트리디움 융달리와 유사한 아세트산 생산량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번에 확보한 아세토젠 미생물 5종에 대한 유전체를 분석해 게놈지도를 완성하고 유전체 정보를 국내 산업계 및 학계에 제공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세계적으로 유전체가 해독된 아세토젠 미생물이 16종에 불과하여 이번에 발견한 미생물 5종의 유전체 정보가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미생물을 활용한 온실가스 저감 청정에너지 개발 등 녹색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세토젠 미생물들을 이용하면 이들 미생물에서 나온 아세트산을 응용해 화학연료를 생산할 수 있어 산업적 잠재력이 매우 높다는 게 국립생물자원관 설명이다.

이병희 국립생물자원관 유용자원분석과장은 "우리나라 자생환경에서 온실가스를 흡수해 유용한 대사물질을 만드는 미생물을 지속적으로 찾아내 지적재산권을 확보하겠다"며 "신규 아세토젠 미생물 5종의 유전체 분석 및 균주개량을 통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함으로써 탄소중립 시대에 우리나라의 기술 자생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ac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