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대통령실

尹 대통령 "부인, 혼자 다닐 수도 없다…어떻게 할지 방법 알려 달라"

출근길 질의응답…"대통령 부인으로서 안 할 수 없는 일도 있다"
"어떤 식으로 정리할지 차차 생각"…무속인? "저도 잘 아는 처 친구"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유새슬 기자 | 2022-06-15 09:13 송고 | 2022-06-15 09:47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1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김건희 여사의 외부 행보 논란과 관련 "대통령 부인으로서 안 할 수 없는 일도 있다"며 "어떤 식으로 정리해서 해야 할지 저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국민과 차차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 여사의 최근 경남 김해 봉하마을 방문 때 있었던 논란 등과 관련한 취재진의 '김 여사를 수행할 제2부속실 재설치 필요성' 언급에 "엊그제 봉하도 비공개인데 보도된 걸로 안다. 저도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것이라 공식·비공식을 어떻게 나눠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윤 대통령은 '봉하마을 방문 때 김 여사가 운영하던 회사의 직원이 수행해 논란이 있다'는 질문에 "글쎄요, 지금 뭐 공식적인 수행,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다닐 수도 없다"며 "방법을 알려주시죠"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제2부속실 부활 이야기가 나오고, 더불어민주당은 비선이란 비판을 한다'는 언급에는 "그런 이야기는 선거 때부터 하도 많이 들었다"며 "사진에 나온 분은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김 여사의 부산 친구'는 김 여사가 봉하마을 방문 때 김 여사를 수행한 인물이다. 전날(14일) 온라인에서 '무속인'으로 언급됐던 인물로, 실제로는 한 대학의 교수였다.

윤 대통령은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좋아하시는 빵이나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이라며 "부산에서 그런 거 잘하는 집을 안내해준 거 같다. 그래서 들을 게 많아서 같이 간 모양인데 봉하마을은 국민 누구나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ic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