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40대 여배우 이태원 집 앞서 흉기 찔려…남편 살인미수 혐의 체포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2022-06-14 20:51 송고 | 2022-06-15 07:10 최종수정
© 뉴스1

40대 배우 아내를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남편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30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40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 로비에서 아내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목 부위에 상처를 입은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B씨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피의자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다.


b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