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대한항공,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설립

미래 스텔스 무인기기 시장 선점 전략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2022-06-14 09:35 송고
대한항공 제공 © 뉴스1

대한항공은 13일 대전시 유성구 항공기술연구원에서 ‘차세대 스텔스 무인기 개발센터’ 설립 기념 현판식 행사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대한항공이 그동안 축적한 저피탐 무인기 분야의 기술력을 고도화해 미래 스텔스 무인기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으로 전담 개발조직을 구성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항공 이수근 부사장과 박정우 항공우주사업 본부장, 17개 협력사 대표 및 관계기관 대표 등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급변하는 미래 무인기 시장 환경에 대응해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대한항공은 미래기술인 유·무인 복합 편대기, 군집제어, 자율 임무수행 등 핵심기술 확보를 통해 최첨단 무인기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한다는 계획이다.

‘저피탐 무인편대기’는 유인 전투기와 편대를 이루어 유무인 복합체계로 임무를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통상 유인기 1대당 3~4대가 편대를 구성해 유인기를 지원 및 호위하는 역할을 한다.

작전시 유인전투기의 적진 침투에 앞서 적과 먼저 전투를 하거나 정찰임무 수행을 통해 조종사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고, 급작스러운 전장 상황 변화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ho8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