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엔데믹·비규제' 노렸나? 제주 부동산 10건 중 3건 '외지인'이 샀다

1~4월 제주 주택·토지 외지인 매입 비중 30% 안팎…서귀포시 높아
부동산 비규제지역에 엔데믹 '관광 폭증' 기대…국제학교 수요도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2022-06-12 12:49 송고 | 2022-06-12 12:50 최종수정
 제주영어교육도시 일대 전경. (자료사진)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 지역 주택과 토지를 사들이는 외지인 수요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비규제지역이라는 이점에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 전환을 맞아 국내 대표 관광지인 제주로 투자자들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한국부동산원 부동산거래현황에 따르면 올해 1∼4월 제주 주택 매매 3263건 중 외지인 매입 건수는 921건으로 28.2%의 비율로 나타났다. 제주시에서는 2185건 중 440건(20.1%)이고, 서귀포시에서 1078건 중 481건(44.6%)이 외지인이었다.

토지 거래에서도 외지인 매입 비중이 컸다. 같은 기간 제주 내 토지 거래량 8607필지 중 외지인은 2890필지(33.6%)를 사들였다. 제주시에서는 5584필지 중 1590필지(28.5%), 서귀포에서는 3023필지 중 1300필지(43.0%)로 나타났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부동산 비규제지역이라는 이점에 외지인의 제주 주택 및 토지 매입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제주가 국내 대표 관광지로 꼽히는 만큼, 엔데믹 기조에 따라 국내외 관광 수요를 기대한 수요도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국제교육도시가 조성된 서귀포시에서는 자녀 통학을 염두에 둔 외지인 매입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시는 주택과 매매 모두 외지인 매입이 40%를 웃돌며 제주시보다 외지인의 수요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seungh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