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벤투 감독 "수비 실수로 2골 내줘…경기력 좋지 않았다"

"동점골 넣은 정우영, 경기 이해도 뛰어난 선수"
파라과이와 2-2 무승부

(수원=뉴스1) 이재상 기자 | 2022-06-10 23:01 송고
10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파라과이의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2.6.10/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수비진의 불안을 지적했다. 파라과이의 빠른 역습보다 한국 수비진의 치명적인 실수 2번이 모두 실점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파라과이와의 평가전에서 후반전에 나온 손흥민(토트넘),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연속골로 힘겹게 2-2로 비겼다. 1-2로 뒤지던 후반 48분 정우영이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의 6월 A매치 성적은 1승1무1패가 됐다.

한국은 이날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수비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해 먼저 2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전반 21분 미구엘 알미론에게 선제골을 내주는 장면에서는 중앙 수비수 정승현(김천상무)의 결정적인 실수가 나왔고, 후반 5분 추가골 장면에서도 수비가 상대의 빠른 역습을 전혀 지연시키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일단 좋지 않은 경기력이었다"고 돌아본 뒤 "경기를 컨트롤 하려고 노력했지만 최적의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우리 실수 2번으로 2골을 실점했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의 공격이 잘했다기 보다 우리의 실책이 나왔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보여준 태도는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이날 손흥민, 황의조(보르도) 투톱을 내세웠지만 결과는 썩 만족스럽지 못했다. 공격적인 4-1-3-2 포메이션을 가동했지만 상대의 역습에 계속 끌려갔고, 공격에서의 날카로움도 떨어졌다.

힘든 상황에서도 손흥민은 후반 그림 같은 프리킥 골을 터트리며 추격을 알렸고,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나온 정우영의 극적인 골로 패배 위기에서 벗어났다.

10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파라과이의 경기, 2대2로 경기를 마친 대한민국 벤투 감독이 경기 후 손흥민과 포옹하고 있다. 2022.6.1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벤투 감독은 손흥민의 활용 여부에 대해 고민하는 표정이었다. 그는 "손흥민은 원 톱이나 양 사이드, 투 톱 밑에 자리하는 것도 모두 가능하다"면서 "어떻게 활용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긍정적인 것은 전술 하나 이상을 보유했다는 것"이라면서 "선수들이 무엇을 해야 할지 알고 움직인다. 다음 경기를 어떻게 준비할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문환을 빼고 이용(이상 전북)을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줬다. 후반 22분에는 홍철(울산)이 김진수(전북) 대신 나서는 등 양 쪽 풀백을 계속 교체하며 다양한 전술을 실험했다.

그는 "이번 경기에서 몇 차례 빌드업이 좋지 않았고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계속해서 부족한 것을 배우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칠레전(2-0 승)에서 황희찬(울버햄튼)에게 어시스트를 한 데 이어 이날 결승골을 넣은 정우영의 활약은 최대 수확이었다.

벤투 감독은 "정우영은 기술적으로 뛰어나고, 전술적인 경기 이해도가 좋은 선수"라고 칭찬한 뒤 "수비 과정에서도 굉장히 적극적이다. 세컨 스트라이커나 윙어로도 모두 활용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정우영은 어린 선수지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경험을 했기에 오늘 같은 경기 리듬에 쉽게 적응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엄지를 세웠다.

한국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집트와 6월 마지막 A매치를 갖는다.

10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파라과이의 경기, 정우영이 동점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10/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