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임대주택 정신질환자' 성일종에 "경악, 즉각 사죄해야"(종합)

민주 "국회의원이 할 소리인가…편가르기가 국힘 종특"
정의 "정신장애인 차별하고 혐오하는 발언…정중히 사과하라"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2022-06-09 19:06 송고 | 2022-06-09 19:09 최종수정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9일 '임대주택에서 정신질환자가 나온다'는 논란의 발언을 한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을 비판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임대주택에 사시는 서민 비하 막말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 할 소리냐"며 "국민에 대해 얼마나 편견을 가지고 바라보면 그런 막말이 서슴없이 나올 수 있는지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다.

이어 "심지어 (성 의장은) '그분들을 격리하는 조치를 사전적으로 하지 않으면 국가가 책임을 다했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며 "서민층에 정신질환 발생 빈도가 높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근거로 하는 말이냐. 여당이 된 국민의힘에게 국민이 보이질 않는 것 같다"고 질타했다.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성 의장의 국민 비하 막말에 대해 즉각 사죄하고 성 의장을 엄중 징계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용기 민주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성 의장의 발언에 대해 "이쯤 되면 편가르기가 국민의힘의 '종특'(종족 특성)이 아닌가"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을 지성과 반지성으로 가르더니 성 의장은 사는 곳으로 국민을 정상과 비정상으로 판단하기까지 한다"고 꼬집었다.

전 의원은 "성 의장의 인식은 임대아파트에 사는 자녀를 천대 시 하는 천박한 사람의 인식과 다를 게 없다"며 "그런 인식의 정책위의장이 짜낼 윤석열 정부의 정책 기조가 어떨지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의당도 성 의장의 발언에 대한 국민의힘의 사과를 촉구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임대주택 거주자들을 못사는 사람이라고 낙인 찍고, 못사는 사람들이 정신 장애를 겪을 가능성이 크다는 편견을 담은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경악스러운 것은 정신장애를 가진 정신질환자를 사전 격리하는 게 국가의 책임이라는 취지의 발언"이라며 "정신장애를 가진 질환자를 범죄자로 바라보는 시각이자 정신장애인을 차별하고 배제하고 혐오하는 발언"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전국 시·군·구 절반이 정신 재활시설이 하나도 설치되어 있지 않은 현실을 개선해야 할 책임이 있는 국회의원의 발언이나리 기가 차지도 않는다"며 "성 의장은 당장 임대주택 거주자와 정신 장애인에게 정중히 사과하라"고 했다.

성 의장은 이날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워크숍'에서 임대주택 관리가 제대로 안 된다는 취지로 말하는 도중 "임대주택에 그래서 정신질환자들이 나온다. 이거 방치할 수 없다. 사회 문제가 된다"는 논란의 발언을 했다.

그는 "법을 개정해 동네 주치의 제도를 운영하든 해서 문제가 있는 사람 상담도 하고, 그분들을 격리하든지 이런 조치들을 사전적으로 하지 않으면 국가가 책임을 다했다고 볼 수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성 의장은 별도의 입장문을 내 "임대주택 거주자분들이 느끼셨을 상심과 불편함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본 발언은 임대주택의 열악한 거주환경을 설명하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스트레스에 대해서 국가가 심리케어를 제공해야 한다는 입장을 설명하면서 나온 것임을 설명드린다"고 해명했다.


hanantwa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