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吳 "성일종 정신질환자 발언 부적절…이준석·정진석 갈등 우려"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워크숍' 참석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이밝음 기자 | 2022-06-09 17:08 송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은 9일 같은 당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임대주택에 못 사는 사람들이 많고 그래서 정신질환자가 나오면서 사회문제가 되기 때문에 방치할 수 없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적절치 못한 사례 인용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워크숍'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당일 성 의장의 워크숍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성 의장은 이날 특강을 하면서 임대주택 관리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도중 '임대주택 정신질환자'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오 시장은 정치권에서의 실언 파동에 대해 그 진의를 깊이 들여다보면 표현상의 오해가 존재하기는 하지만 "그 바탕에는 어떻게든 다양한 도움을 드리자, 많이 배려하고 보듬고 챙겨드리자는 정책을 펴자는 취지의 말씀"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오 시장은 성 의장의 발언이 "그런 과정에서 나온 적절치 못한 비유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그 말씀에 담긴 깊은 메시지에 초점을 맞춰서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최근 이준석 당 대표와 정진석 의원 간 'SNS 설전'에 대해서는 우려의 입장을 표했다.

그는 "정당이라는 게 원래 속성상 여러 노선 투쟁도 있을 수 있고 입장 차 때문에 늘 갈등적인 양상을 보이는 때가 자주 있는데, 이번에도 보다 바람직한 방향으로 논쟁이 승화되는 모습을 국민들도 보시고 싶어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지금 공개적으로 (충돌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입장"이라며 "논쟁이 보다 발전적으로 전개돼 당이 지방선거 승리 후에 보다 더 원숙해지고 성숙해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오 시장은 두 사람의 설전이 다음 총선 공천권을 둘러싼 조기 당권경쟁으로 분석되는 것에 대해서는 "그렇게 보는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신정부 출범 직후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성공한 정부를 만들어야 하겠다는 방법론의 차이일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이날 워크숍에 대해서는 "이번 선거(6·1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대표 공약으로, 기본적인 당의 입장으로 발표한 '약자와의 동행'이 얼마나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지를 당선자들과 함께 공유하는 자리였다는 데 의미를 부여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많은 분들이 '약자와의 동행'을 선거 앞두고 나온 전략적 공약 정도로 생각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그것이 앞으로 국민의힘의 지방자치 바탕을 이루고 가장 중요한 기본 원칙이 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해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였다"고 강조했다.


cho1175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