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단독] 신성훈 "도박빚 양어머니 박영혜 감독 아냐…子이태성도 친해" [인터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6-08 09:32 송고 | 2022-06-08 10:20 최종수정
'진격의 할매' 캡처© 뉴스1

가수 출신 영화감독 신성훈이 '진격의 할매'에서 자신을 입양한 어머니에게 스스로 파양 신청을 했고 양어머니의 도박빚으로 힘든 시간을 겪었다고 고백한 가운데, 사연 속 양어머니가 박영혜 영화감독이라는 일각의 추측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신성훈 감독은 8일 뉴스1과 통화에서 "방송 전에 (예고편을 보고) 한 누리꾼이 양어머니인 분이 박영혜 감독님으로 추측했고 그걸 보고 재확산이 되어서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을 한다"라면서 "본방송을 보면 양어머니와 (박영혜 감독은) 다른 사람이라는 걸 알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박영혜 감독에 대해서 "나와 영화 극본을 같이 집필한 적이 있고 자주 만나다보니 가족 같은 관계가 됐다"라며 "워낙 가까워서 나도 '엄마'라고 부르기도 하고, 아드님인 이태성씨와도 친해서 형동생 하며 잘 지내는 사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양어머니의) 도박빚 피해자분들이 나에게 엄청 연락을 해서 우울증이 재발할 것 같다고 생각할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낼 때 박영혜 감독님이 가족처럼 같이 걱정해주고 고민을 나눠주었고 많이 도와주신 분"라며 "덕분에 그 상황을 잘 이겨내고 지금도 자주 연락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영혜 감독님이 '미운 우리 새끼'에도 나오고 얼굴이 알려진 분이어서 괜히 이런 일로 해가 되지 않을까 싶었는데 크게 신경쓰지 않으시더라"라고 말했다. 

양어머니에 대해서는 "지금 전화번호를 바꾸셔서 연락이 안 된다, 과거 방송에 나갔을 때는 사실과 다르지만 '입양가족이어도 행복하다'라고 이야기를 해야만 했던 적이 있다"라며 "그래서인지 (피해자들로부터) 연락을 받는데, 나는 내가 돈을 빌려준 것도 아니고 관련이 없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신성훈은 지난 7일 방송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어머니가 도박 중독이셔서 억대 도박 빚을 지셨다, 그래서 어머니와 인연을 끊었는데, 제가 처신을 잘못한 건지 걱정이 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보육원에서 성장해 늦은 나이에 입양이 된 신성훈은 "사랑으로 저를 입양해 주신 어머니께 너무나 감사드리고, 위의 형 두 명과도 정말 관계가 좋았다"면서도 "제가 혼자 갚은 어머니의 도박 빚만 1억6000만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스스로 파양 신청을 해 법적인 관계를 정리한 상황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방송 이후 일각에서는 신성훈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박영혜 감독을 양어머니로 추측하기도 했다. 박영혜 감독은 배우 이태성의 어머니이자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고 있다. 신성훈과는 영화 '짜장면 고맙습니다'를 함께 작업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