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조부 잃고 노점상서 토스트 판 10대 신고한 회사원…"속 시원하냐" 뭇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6-04 14:09 송고 | 2022-06-04 21:53 최종수정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조부를 잃고 돈을 벌기 위해 노점상에서 토스트를 파는 학생을 신고한 한 회사원이 회사에서 왕따당한다고 하소연하자 질타가 쏟아졌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범죄자 신고했는데 회사에서 왕따당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의 회사 앞에는 할아버지가 포장마차에서 붕어빵과 문어빵을 판매하고 있었다.

돌연 이 할아버지는 종적을 감췄고, 4개월 전부터 할아버지 손자인 B군(16)이 나타나 해당 포장마차에서 장사하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B군은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돈을 벌기 위해 다시 포장마차를 이끌고 A씨의 회사 앞으로 온 것이다. 겨울에 붕어빵을 팔던 B군은 최근 토스트를 팔며 돈을 벌었다.

A씨도 회사 직원들과 종종 B군이 판매하는 토스트를 사 먹었고, 직원들은 B군이 안쓰러운 마음에 음식을 사다 주는 등 호의를 베풀었다. 그러나 A씨는 B군이 마음에 들지 않다고 고백했다.

A씨는 "직원들이 자주 가는데 B군은 서비스도 별로 안 준다"며 "내가 좀 깔끔한 편이라 길거리 음식 안 먹는데, 봄 날씨에 미세먼지도 심해지고 송진 가루도 날리는데 지저분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A씨의 만류에도 직원들은 계속 B군의 토스트를 사 먹었다. 그러다 문득 A씨는 미성년자가 장사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들어 B군에게 "사업체 등록했냐"고 물었으나, B군은 모르는 눈치였다.

이에 A씨가 "등록 안 하고 이런 거 하면 안 된다"고 여러 번 언질을 줬으나, B군은 장사를 이어갔다. 참다못한 A씨는 경찰에 몇 번이나 민원 신고를 넣었다가 경찰로부터 "적당히 신고해라. 저 아이도 먹고살려고 하는 건데 어쩌냐"고 꾸중 들었다.

결국 A씨가 불법 노점상, 식품 위생 위반 등으로 국민신문고에 신고한 끝에 B군의 포장마차가 사라지게 됐다.

A씨는 이 사실을 직원들에게 털어놨다가 "사이코패스"라는 욕을 먹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친한 직원들은 내가 보낸 메시지를 안 읽고 다 들리게 뒷담화한다"며 "이틀 동안 아무도 내게 사적으로 말 안 걸고, 밥 먹을 때도 나만 남겨놓고 갔다"고 했다.

사내에서도 소문이 퍼져, 이사가 그를 찾아가 "왜 그랬냐. 그렇게 살지 말라"고 나무랐다.

이에 대해 A씨는 "너무 힘들어서 잠도 안 오고 스트레스가 심하다"며 "이런 거로 내가 열심히 일한 회사에서 왕따당하는 것도 억울하다. 난 내가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왜 부당한 처우를 받는지 정말 모르겠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이 "어린애 밥줄 끊어놔서 속이 시원하냐", "신고할 순 있어도 그걸 떠들어대니 곱게 보이겠냐", "자업자득", "당신한테 피해 준 것도 없는데 꼭 그렇게까지 생계 위협해야 속이 시원하냐" 등 A씨를 거세게 비난했다.

그러자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내가 한 일이 그 아이한테 잔인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결국 공익을 위한 것"이었다며 "불법 노점상을 철거함으로써 도시의 청결도와 미관을 좋게 만들 수 있고 무엇보다 세금이나 자릿세 내면서 장사하는 분들 입장에서는 매우 안 좋게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 역시 공정해야 하는데 감정적으로 일을 해결한 것이고 피해자의 신고를 무시한 행동이다. 결국 그 아이가 떠났지만 나중에 잘되면 익명의 나를 고마워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