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과기정통부, 메타버스·NFT 창작 활동 지원한다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2-06-06 12:00 송고 | 2022-06-06 22:04 최종수정
© News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국내 창작자들의 메타버스(확장가상세계) 콘텐츠 창작, 대체불가능토큰(NFT) 발행 및 NFT 거래소 등록을 지원하는 '2022년도 메타버스 콘텐츠 창작 프로젝트'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메타버스 콘텐츠 창작자 및 제작 기업들이 창의적인 콘텐츠를 개발하고, 전문 기업의 도움을 받아 NFT 발행 및 거래소 등록을 지원해 블록체인 기반 신뢰 있는 메타버스 콘텐츠 창작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마련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7일부터 7월 8일까지 NIPA를 통해 지원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총 8억원(4개 과제, 과제당 2억원 이내)을 지원할 계획이다.

콘텐츠 창작자 또는 협업 네트워크를 보유한 콘텐츠·서비스 개발 기업이 주관 기업으로 토큰 발행 전문 기업 및 플랫폼 기업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지원 분야는 △수집형, 예술, 엔터테인먼트 등 콘텐츠 가치 창출 및 커뮤니티 활동 NFT 서비스에 해당하는 '개별형' △3D 그래픽, 창작물 협업 등 스토리를 구성해 진행할 수 있는 메타버스 전문 NFT 프로젝트 서비스인 '프로젝트형'으로 나뉜다.

허원석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본 사업은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메타버스 경제 성공의 핵심요소로 부각되고 있는 NFT 성공사례 창출·확산이 필요하다"며 "과기정통부는 메타버스 생태계 안에서 다양한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와 창작자들의 다채로운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등 우리나라가 메타버스 선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