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한세실업, 여성 근로자 비율 71%↑…여성 관리자 비중은 56%

여성 근로자·관리자 비중 꾸준히 증가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2022-05-30 08:57 송고
(한세실업 제공) © 뉴스1

한세실업은 지난 1일 기준 전사의 여성 근로자 비율이 71%를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30일 밝혔다. 전체 관리자 중 여성 관리자 비중은 56%다.

한국 본사의 여성 관리자 비중은 58%였으며 임직원 수가 1만1536명인 베트남 법인의 여성 관리자 비중은 65%로 집계됐다. 4437명이 근무하는 인도네시아 법인의 여성 관리자 비중은 60%였으며 미얀마의 여성 관리자 비중은 80%에 달했다.

남미 니카라과 법인의 여성 관리자 비중도 33%에 이르렀다. 니카라과 법인의 경우 워킹맘을 위한 수유실 설치로 니카라과 노동부로부터 장관상을 수여받기도 했다.

한세실업은 2019년 여성가족부가 조사한 '국내 500대 기업 여성 임원 현황'에서 여성 임원 비율 1위에 오른 바 있다.

2020년 6월에는 여성가족부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2년간 한세실업 내 부장급 이상 여성 비율을 2020년 기준 53% 수준을 유지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이후 2022년 5월 기준 한국 본사뿐 아니라 해외 법인을 모두 포함해 여성 관리자 비중은 56%로 이전보다 3%가 늘었다. 코로나19로 많은 기업에서 고용 악화가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여성 근로자 및 관리자 비중이 꾸준히 증가했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유연한 기업문화로 성별이나 연령에 국한되지 않고 원하는 직무에서 능력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충분히 제공하고 있다"며 "이런 회사의 노력이 유리천장이 없는 기업문화 조성에 꾸준히 기여하고 있고 한국 본사의 노력이 해외 법인에까지 이어지면서 글로벌 전사에서도 여성 관리자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자평했다.

한편 한세실업은 일하기 좋은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직원 가족들을 위한 장학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책 기증, 문화 이벤트 후원 등 각각 현지 상황에 맞춘 복지제도를 실천하고 있다.

또 한세실업 본사에서도 워킹맘을 위해 최고 수준의 사내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5년 개원한 한세실업 어린이집은 직원들의 육아비 부담을 덜고, 엄마들이 안심하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임직원 학부모가 직접 선택한 한솔교육희망재단을 통해 검증된 보육교사를 전반에 배치했다.


mau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